여수시 이순신도서관 “지역의 아픈 역사 여순사건을 만나다”
  • 작성부서 국제교류홍보팀
  • 등록일 2021-10-08
  • 조회 39
글자크기

수시(시장 권오봉)가 9월 독서의 달을 기념해 지역의 아픈 역사인 여순사건을 책과 그림으로 만날 수 있는 「여수·순천 10·19사건 자료 전시展」을 열고 있다.

이번 전시전은 73년 만에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이 국회 본회의를 최종 통과(6월 29일)한 것을 기념하며 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우리 시 역사를 바로 알리고 여순사건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심어주고자 마련했다.

‘여수·순천 10·19사건 자료 전시展’은 이순신도서관에서 9월 29일부터 10월 29일까지 열리며, 3층 일반자료실에서 여순사건 관련 소장도서 전시를, 1층 로비에서 그림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.

여순사건 관련 소장도서는 1948, 칼 마이던스가 본 여순사건 및 논문집 등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저서가 많고, 그림 전시는 지역의 초‧중‧고등학생들로 구성된 몽이네예나눔 회원들의 재능기부로 마련됐다.

10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이순신도서관 내 일부 장소에 여순사건을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을 꾸며놓고 찾아가 보는 스탬프 투어 행사도 진행된다. 스탬프 투어 완료자에게는 3층 일반자료실에서 소정의 선물을 배부할 계획이다.

‘여수·순천 10·19사건 자료 전시展’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수시이순신도서관(☎061-659-2861)으로 문의하면 된다.

여순사건은 1948년 10월 19일 전남 여수시 신월동에 주둔하고 있던 14연대 일부 군인들이 제주4.3사건 진압명령을 반대하며 촉발됐으며 당시 희생자만 1만여 명이 넘는 현대사의 비극적인 사건이다.

여수시는 여순사건의 발발지이자 가장 큰 피해지역으로, 조례 제정과 아울러 시민추진위원회 구성, 영화 제작, 홍보단 구성 등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위한 다각적 노력을 기울여 왔다.


(원문출처)

https://www.yeosu.go.kr/www/govt/news/release/press?idx=482397&mode=view&search_type=contents&search_word=%EB%8F%84%EC%84%9C%EA%B4%80&page_scale=15&start_date=2018-10-06&finish_date=2021-10-06&search_date=y

담당부서 : 국제교류홍보팀 (02-590-0797 )
위로